사진편지 썸네일

쓴 약

뜸을 뜬 상처가
완전히 아물고 회복되는 동안의
길고 긴 과정을 나는 아직도 기억한다.
그동안에 나는 어머니가 정성껏 달여 주신
쓰디쓴 한약을 열심히 잘 먹었다고 한다.
어른들도 먹기 힘든 그 약을 어린애가
참 잘도 먹는다고 어머니와 아버지가
칭찬해 주시는 바람에
잘 먹었을 것이다.


- 이혜성의《내 삶의 네 기둥》중에서 -  


* 쓴 약을 먹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비록 입에는 쓰지만 몸에 좋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쓴 약을 좋아할 턱이
없습니다. 그때 힘을 발휘하는 것이 칭찬입니다.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것일수록 어머니,
아버지의 칭찬이 필요합니다.
쓴 약도 잘 먹게 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북적북적(BOOK積BOOK積) 북스테이' 신청 안내 -



안녕하세요.
옹달샘 프로그램 담당 아침지기 김재덕입니다.

커피 좋아하시나요?
여러분이 마시는 한 잔의 커피에는
일상에서 어떤 것들이 담겨져 있나요?

바쁜 일상 속 커피 한 잔은
잠깐의 휴식, 마주 보며 대화를 하게 되고
내 삶의 맛과 향을 되돌아볼 수 있는
여유를 불어 넣어줍니다.

우리 일상에서 커피를 마시며 숨을 고르는
시간은 쉼과 위로의 시간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친근하게 우리 삶에 닿아있는
커피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잠깐 숨을 고르는 시간,
옹달샘 북스테이에서 함께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북적북적(BOOK積BOOK積) 북스테이'에서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 커피》 김다영 작가와 함께합니다.

계절의 여왕 오월,
자연 속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커피책 작가가 알려주는 커피 이야기도 듣고,
작가가 내려주는 커피도 한 잔 맛보고,
또 내가 손수 커피도 한 잔 내려 보는
여유롭고, 향기로운 시간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신청은 원데이/스테이 중 선택이 가능하니
아래 신청페이지에서 상세 일정을 보시고
신청하시길 바랍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아침편지 명상치유센터
'깊은산속 옹달샘'에서...
'북적북적(BOOK積BOOK積) 북스테이' 신청하기
'블럭 위에 요가' 원데이 프로그램 신청하기
'웰니스 힐링코드' 건강 체험 프로그램 신청하기
'김무겸 선생님과 함께 하는 건강명상법 스테이' 신청하기
공유하기 닫기
로그인 이미지(로그인 했을때) 카카오 로그인 이미지(로그인 했을때) 구글 로그인 이미지(로그인 했을때) 네이버 로그인 이미지(로그인 했을때)

글자크기

설정한 글자 크기는 '아침편지 읽기'
화면에 모두 적용됩니다.

토요일 '독자가 쓰는 고도원의 아침편지' 주인공이 되어보세요!